불평등의 심화와 美경제의 정상화

in kr •  last month 

포스팅이미지.png
국가 내 또는 국가 간 불평등이 심화한다. 올해 8월 부진한 美고용지표로 채권시장 변동성이 감소할 전망이다. 그리고 美경제의 정상화 시기는 당초 예상보다 지체(遲滯)될 것으로 전망한다. 관련 내용을 간략히 살펴본다.

  • 美채권시장 변동성

최근 美채권시장의 전문투자자는 국채수요가 감소한 상황에서 美연준의 Tapering 실시가 국채수익률의 급등을 초래할 거로 경고한다. 하지만 델타변이 확산과 실망스러운 올해 8월 고용지표는 국채금리 상승에 상당한 제약요인이다. 일각에선 노동시장 데이터는 델타변이의 두려움을 반증하기에 美연준 정책 정상화는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한다. 10년짜리 美국채의 금리가 주간 10bps 이상 움직인 지 6개월이 되는 등 낮은 변동성 장세가 지속한다. 최근 국채 옵션시장에서도 올해 11월까지 10년 물 국채금리의 좁은 범위 내 등락(1.05~1.6%)을 예상하는 변동성 축소 기대 포지션이 등장한다.

신흥국 투자의 위험요인

FIM Partners에 의하면 신흥국 투자는 Tapering보다 성장세 둔화가 더 심각한 위험요인이다. 이에 델타변이 확산과 향후 재정지출 감소에 따른 경기둔화 가능성이 신흥국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경고한다. 또한 장기채권 투자비중이 높지 않아 Tapering 위험은 상대적으로 심각하지 않다고 첨언한다.

  • Global 불평등의 심화

국가 내 또는 국가 간 불평등의 심화는 신속한 논의와 협력을 통한 해결책이 요구된다.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위기대응에 있어 민족주의 성향의 강화 등 자국 우선주의와 국가별 부양정책 등은 심각한 불평등을 야기한다. 이는 농작물 작황의 감소와 백신부족 등으로 연결되어 부유국가 이외의 국가에 상대적으로 더 큰 타격이 불가피한 측면이 존재한다. 이에 다가오는 UN총회와 COP26 기후 정상회담에서 코로나19 백신의 정당한 분배와 세계적인 그린뉴딜에 대한 효과적인 약속이 필요하다. 신속한 논의와 Global 협력으로 심화되고 있는 불평등에 대응하지 않는다면 암울한 미래는 피할 수 없을 것이다.

  • 美경제의 정상화 遲延

그간 전문가들은 美경제가 백신접종 효과로 올해 9월 노동절부터 정상화가 시작되고 회복세도 빨라질 거로 기대한바 있다. 하지만 델타변이 여파로 불확실성이 높아지며 기업의 고용 및 투자, 학교대면(對面) 수업, 노동자의 노동시장 복귀 등이 지연(遲延)되고 있다. 美경제학자들은 델타변이 영향으로 경기가 침체국면에 진입하지는 않겠지만 노동시장 회복의 지체(遲滯)와 수요의 감소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완화 등을 예상한다. 올해 8월 신규고용 감소와 미시건대 소비자신뢰 하락 등이 이를 반영한다. 글로벌 차원의 반도체 부족 등 공급網(망) 차질도 성장을 저해(沮害)한다. 일각에서는 美경제회복이 진행 중이지만 속도가 예상보다 둔화된 것으로 평가한다. Oxford Economics는 이런 현상을 반영하여 올해 美성장률 전망치를 7.5%에서 6.0%로 하향 조정한다.

美특별 실업급여 지급

도움이 필요한 노동자를 대상으로 추진되는 특별 실업급여 지급은 각 주(州)정부의 판단 하에 연장 가능하다는 게 美백악관의 입장이다. 또한 24개 州정부는 지급을 종료한 상황이지만 26개 州정부는 아직 최종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으며 각주마다 상황이 다름을 강조한다.

美임금인상 요구의 증가

美뉴욕 연방은행의 최근 설문조사에 의하면 대다수의 노동자들은 향후 노동시장이 개선되고 임금도 상승할 것으로 기대함에 따라 노동자 이직이 늘어나는 가운데 임금인상 요구도 증가한다. 올해 7월 기준 지난 4개월 동안 실업상태에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0.4%로 1년 전(10.5%) 대비 큰 폭으로 하락한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BLU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