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한줄 손자병법

in blurt •  last month 

帥與之期(수여지기), 如登高而去其梯(여등고이거기제).

병력을 지휘하여 결전을 할 때에는 마치 높은 곳에 오르게 한 후 사다리를 치워 버리듯이 한다.

20210726_090142_resized.jpg

일종의 독전을 강요하는 지휘 기법을 이야기 한다. 장수는 결단력을 가지고 병력을 지휘해야 한다.

중요한 결전의 순간 우물쭈물 하거나 망설이게 되면 템포를 유지하지 못해 승기를 잡을 수 없다. 결단력이 중요한 이유다.

손자는 이를 비유해 높은 사다리를 오르게 한 뒤에 그 사다리를 치워버리라고 했다. 장병들을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상태로 몰고 갈 경우, 없던 힘도 생긴다고 생각한 모양이다. 이에 대한 고사성어는 많이 있다.

파부침주(破釜沈舟)가 그것이다. 솥을 깨뜨리고 배를 가라앉힌다는 말이다. 살아 돌아갈 기약을 하지 않고 죽을 각오로 싸우겠다는 굳은 결의를 비유한 말이다.

참고문헌
國防部戰史編纂委員會, 『武經七書』, 서울: 서라벌인쇄, 1987
孫子, 『孫子兵法』, 김광수 역, 서울: 책세상, 2000
孫武, 『孫子兵法』, 유동환 역, 서울: 홍익출판사, 2002
孫武, 『365일 孫子兵法』, 노양규 역, 서울: 신한출판시사, 2007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BLURT!